Beauty Will Save the World - Chanju Kim #14 : Forever with You

[한글][ENG] COVID-19 DONATION ART EXHIBITION

 It was December of last year that artist Chanju Kim gladly accepted to be part of my project and donated one of his artwork. Last year passed by and now we are in October close to the end of the year. The art donation project that started with good intentioned projects like ‘Good Landlords’, ‘Sharing Masks with Love’ and etc. has so far  introduced thirteen artists and their art donations from April to October last year. However, it has been dragging on and going nowhere this year like the ongoing Coronavirus situation.

While a lot of people were struggling with many changes caused by Covid-19, going through a depressing time, I became pregnant. Although I had been waiting for it to happen, I was so anxious because of my age which happened to be far later than the so-called “best age” to be pregnant and the Covid-19 situation. There were many times that I sat down in front of my computer and tried to write about artist Chanju and ended up just looking at the monitor aimlessly. However, looking at his painting for a long time helped me understand the expression, ‘Art transcends space and time’, which I thought was superficial before. I also realised that art can be interpreted differently by the time and situation which can be part of what makes up the art.

 The subject of artist Chanju’s art is ‘Coexistence’. There are often children, cats, elephants, penguins, zebras and so on and they usually show their backs to us in a surrealistic space as one might see in ‘The Wizard of Oz’. It is a composition that makes you curious about the space they are looking at rather than their looks, and it makes you even more curious about what kind of space the artist wants to present. How different is that place from my reality? It was not long before I found out that I got pregnant that I received his donated artwork. Now, another life is a part of the world and the baby who is naive to this world which is far beyond the world in his paintings tells her existence every day by crying out loud.  In spite of my mom’s big concerns about our cat, Pharaoh, that animals get jealous too, he hands over the spot in my arms that was once his exclusive for over 9 years to the baby and sits right next to me. Maybe the world seen by the baby whose world is in black and white and the cat which cannot recognize the color red  is similar to the world in the artist’s paintings because of their purity.

A work of art is often called a microcosm created by an artist. Artist Chanju also shows the ideal world he pursues through his paintings. It is a world that is not presented by words so it can be anything. Is that why? The longer you look into it, the more different the ideal world in the paintings seems to be, the coexistence between me and my eighty-year-old dad where I am looking at his back and he is looking into the back of a child in Chanju’s painting, the coexistence between me with the thought that there are many more days he has lived for than the days he will be living on and I wish I could hold on to those days longer and longer and the baby that relieves the sadness because she has my dad’s DNA. I think the coexistence artist Chanju is talking about might be those kinds of affection.

Those banners shouting out ‘For the end of COVID-19!’ on the streets have disappeared, and we are now preparing to coexist with COVID-19 under the slogan ‘With COVID-19’. No virus would ever exist in the world of coexistence in artist Chanju’s work. However, even in reality like a dark, gloomy colored painting, I sometimes experience the blue world through a song that says people want to do but only can imagine and I feel the same with his artwork. It is the back of the eighty-year-old dad who has become my life-time rock, in the blue eyes of the baby that makes me swear to become her life-time rock, and the warmth of the cat that gives up my arms for the baby but has to attach his butt to my skin. What kind of coexistence does your utopia have?

Shinhae Kim

IMG_5972.jpg

Coexistence, Chanju Kim

12EE5190-EEA6-4C67-89B8-91D3DC7A27B1.JPG

Coexistence, Chanju Kim

IMG_5976.jpg

Coexistence, Chanju Kim

KakaoTalk_20211016_090629306.jpg

Beauty Will Save the World - Forever with You, Chanju Kim

코로나19 기부 전시 프로젝트 – 그대와 영원히, 김찬주 작가 #14
 

 김찬주 작가님이 저의 기부 전시 프로젝트 참여를 흔쾌히 승낙하시면서 작품을 주신 것이 작년 12월의 일인데 벌써 해를 넘기고 10월도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코로나 상황이 이렇게 오래도록 지속될지 몰랐던 작년 초 ‘착한 임대인 운동’, ‘사랑의 마스크 나누기’ 등과 같은 선한 영향력에 동참하고자 시작된 저의 프로젝트는 작년 10월까지 열세 분의 참여 작가님들의 기부 작품 소개 이후로 올해는 10월이 지나도록 지리멸렬에 빠진 현재의 코로나 상황처럼 시간만 끌고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를 겪으며 우울한 시절을 견디고 있는 와중에 저는 갑작스러운 임신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래 기다려 온 임신임에도 불구하고 적령기를 훌쩍 넘긴 나이인데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불안에 떠는 날이 더 많았던 저는 어떻게든 이 글을 써 보겠다며 컴퓨터 앞에 앉았다가도 오랫동안 모니터만 들여다보곤 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본의 아니게 오래 들여다본 김찬주 작가님의 그림은 제 상황과 맞물려 ‘예술은 시공간을 초월한다’는 껍데기뿐이었던 표현을 이해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또한 예술은 시대나 상황에 따라 그 해석을 달리한다는 것, 그렇게 파생되는 의미가 작품을 구성하는 한 부분임을 깨닫게 해 주었습니다. 
 

 ‘공존’을 주제로 작업하시는 작가님의 작품 속에는 귀여운 아이들과 고양이, 코끼리, 펭귄, 얼룩말 등의 동물들이 자주 등장합니다. 그들은 작가님이 설정해 놓은 오즈의 마법사에나 나올 법한 초현실적인 공간 속에서 뒷모습을 주로 보이고 있습니다. 그들의 앞모습보다 그들이 바라보고 있는 공간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구성이며 더불어 작가님이 제시하고자 하는 공간은 어떤 곳인지에 대해 더욱 궁금하게 합니다. 그곳은 제 현실과 얼마나 다른 곳일까요? 작가님의 기부 작품을 받을 당시 막 임신 사실을 알았던 저는 이제 하나의 생명체를 탄생시켰고 그림 속 세상과 거리가 먼 현실의 세상에 대해 알 리가 없는 아기는 매일 우렁찬 울음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있습니다. 9년이 넘도록 같이 살아온 고양이 파라오는 짐승도 질투가 많다는 어머니의 염려와는 다르게 자신이 독차지했던 제 품을 아기에게 내주고 이제는 저와 나란히 앉습니다. 아직 세상이 흑백으로만 보인다는 아기와 빨간색을 인식할 수 없다는 고양이가 함께 바라보는 세상은 그 순수로 인해 그림 속 세상과 비슷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흔히 하나의 예술 작품을 예술가 개인이 창조해 낸 소우주라고 하는데 작가님 또한 그림을 통해 자신이 추구하는 이상 세계를 보여 주고 계십니다. 그것은 언어로 표현된 세계가 아니어서 어떤 것도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오래 들여다볼수록 그림 속 이상 세계는 그 모습을 달리하는 것만 같습니다. 그림을 들여다보는 아이의 뒷모습이 있는 그림을 들여다 보는 여든이 다 된 아버지의 뒷모습을 보는 공존, 이제는 살아온 나날이 살아갈 날보다 훨씬 더 많은, 조금이라도 더 오래 부여잡고 싶은 내 아버지의 DNA를 가졌기에 슬픔을 덜어 주는 아기와의 공존, 김찬주 작가님이 이야기하는 공존은 아마 그러한 애정이 아니었을까 싶기도 합니다. 

 코로나19 종식을 외치던 현수막은 사라지고 우리는 이제 ‘위드 코로나’라는 슬로건 하에 코로나19와의 공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작가님 작품 속 공존의 세상에 나쁜 바이러스 따위는 절대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중충한 회색빛 그림 같은 현실 속에서도 저는 가끔 작가님 작품에서 느껴지는, 누구나 한번 가보고 싶어서 생각만 한다는 그 파란 나라와 같은 세계를 경험합니다. 평생 저의 울타리가 되어준 팔순 아버지의 뒷모습에서, 평생 울타리가 되겠다고 속삭이게 만드는 아기의 파란 눈 속에서, 새 식구를 맞이하며 자리를 양보하지만 대신 어떻게든 엉덩이를 붙여 제 살을 맞대고 있는 고양이의 따뜻한 온기를 느끼면서 말입니다. 여러분의 유토피아는 어떤 공존인가요?  
 

​김신혜